본문 바로가기

사회뉴스

(3)
카톨릭국가 아일랜드에서 낙태법 폐지!!! 많은 사람들이 알고 있는 카톨릭국가 아일랜드~​종교적으로 많은 역사를 가지고 있습니다.​하여 아일랜드가 영국으로부터 독립하고 ​헌번을 만들때 많은 부분에서 카톨릭 국가의 색깔이 적용되였습니다.​그중 하나가 낙태를 허용하지 않는 것입니다.​한국에서도 마찬가지이지만 ​아일랜드는 낙태 시술을 한 여성에게 최고 14년의 징역형을 내릴수 있었습니다.​자궁속의 태아도 하나의 생명으로 여기며 ​낙태는 곧 생명을 없애는 것이라 여겨 이런 법안을 만들게 된것입니다.​​하지만 2018년 5월 27일~​헌법 개정 국민 투표를 통해 35년만에 낙태법이 폐지 되었다고 합니다. ​낙태법 폐지에 관련되어 국민들을 대상으로 한 투표의 결과는 66.4%의 찬성표를 받았다고 합니다.​이전까지는 낙태수술을 하려면 해외로 나가서 하거나 혹..
높아지는 낙태죄 폐지 목소리 시민사회 인권단체들이 임신을 중지한 여성과 수술 의사를 처벌하는 형법 조항 폐지를 촉구하며 헌법재판소 앞에서 퍼포먼스를 펼쳤다.21개 단체가 꾸린 '모두를 위한 낙태죄폐지 공동행동'은 28일 오전 서울 종로구 헌법재판소 정문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이들은 '낙태죄 존치는 여성에 대한 폭력'이라며 형법상 낙태죄에 위헌 결정을 내리면 장면을 연출했다.행사는 세계여성폭력추방주간을 맞이해 열렸다.현행 형볍 269조는 "부녀가 약물 기타 방법으로 낙태한 때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200만원 이하 벌금에 처한다"고 규정하고 있다.270조는 "의사 등이 부녀 촉탁을 받아 낙태하게 한 때엔 2년 이하 징역에 처한다"고 했다.이들은 낙태죄가 제정 때부터 사문화됐으며 정부가 여성의 몸과 성,행위를 강제 규율하는 수단이라고 ..
낙태알약 미프진 합법화의 외침 1988년에 프랑스에서 최초로 허가된 낙태알약 미프진은 현재 60여국에서 임상 및 치료가 진행된 효능 및 안정성이 임증된 약물로 세계보건기구에선 2005년에 미프진을 필수의약품목으로 지정하였다. 당시 프랑스의 보건 장관이였던 클로도 에빈은 "낙태 논쟁으로 인하여 여성에게서 진보된 의학을 빼앗는것을 허용하지 않겠다.지금부터 미프진은 단순히 제약회사의 상품으로써가 아니라 여성을 위한 도덕적인 상품이라는것을 프랑스가 보증할것이다" 라고 프랑스 정부의 입장을 표명하였다. 낙태죄에 대한 갈등이 쉽게 사그라들것 같지 않다. 갈등의 요지가 태아의 생명권과 여성의 자기결정권 둘 다 무겁고 중요한 것이기 때분이다. 법이 현실과 꼭 맞아 떨어지는게 얼마나 어려운 일인가.모든 생명이 소중하고 존중받아야하지만 그래도 살아 숨..